로고

대구시, 금호강에 다시 찾아온 멸종위기종(Ⅱ급) 큰고니!

월동을 위해 찾아온 큰고니 가족 금호강 일대 발견

이영무 기자 | 기사입력 2021/11/18 [16:13]

대구시, 금호강에 다시 찾아온 멸종위기종(Ⅱ급) 큰고니!

월동을 위해 찾아온 큰고니 가족 금호강 일대 발견

이영무 기자 | 입력 : 2021/11/18 [16:13]

멸종위기종(Ⅱ급) 큰고니


[우리ym뉴스=이영무 기자] 유라시아대륙과 아이슬란드 등에서 번식하는 천연기념물(201-2호)이자 멸종위기종(Ⅱ급)인 큰고니 약 30개체가 월동을 위해 금호강 무태교 일대에 찾아왔다.

큰고니는 매년 우리나라에 월동을 위해 찾아오는 겨울철새로 금호강 일대와 안심습지, 달성습지에도 지속적으로 찾아오고 있으며, 이번 발견된 무태교 인근은 금호강과 신천이 합류하는 지점으로 다양한 야생동물의 서식 및 은신처로 이용하기 충분한 모래톱이 형성돼 육안으로도 쉽게 겨울철새를 관찰할 수 있는 장소이다.

지난해에는 11월 말 약 50개체를 시작으로 많게는 300~500개체가 올해 4월까지 월동했으나 올해는 지난해보다 약 10일 정도 일찍 찾아와 월동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12월 이후에는 더 많은 개체가 월동할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다.

대구시는 철새들의 월동을 돕기 위해 지난해 국비(생태보전협력금 반환금) 4억 5천만원으로 달성습지 겨울철새 먹이터(37,631㎡)를 조성하고 시민단체(시민구조봉사단, 자연보호협의회 등)와 함께 야생동물 먹이주기 활동을 통해 보리·벼·율무등 약 5톤을 공급해 흰꼬리수리· 흰뺨검둥오리·홍머리오리등 많은 겨울철새들이 안전하게 월동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야생동물로 보호와 병행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조류인플루엔자(AI) 등 야생동물로 인한 전염병 예방을 위한 생태모니터링 CCTV를 설치(’21년 2대, ’22년 10대)해 야생동물 보호 및 관리에 나선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4대강 사업 이후 일부 변형된 생태환경에 따라 대구시에 찾아오는 겨울철새의 종류와 개체수도 변하고 있어 장기적인 복원 계획을 마련해 지속가능한 생태도시를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며, “철새 도래시기인 10월 말부터 내년 3월 말까지 철새들에게 안전한 휴식 공간 제공 및 전염병 예방을 위해 습지 출입제한, 소음발생 행위자제 등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시민 여러분들께 당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